왕이 부장, 정의용 韓 외교부 장관과 통화
2021/02/19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정의용 한국 신임 외교부 장관과 전화통화를 했다.

    왕이 부장은 "중한은 서로 중요한 이웃이자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 양국 최고 지도자의 관심과 지도, 양국의 공동 노력 아래 양국 관계는 공동 발전을 실현하고, 지역 평화에 힘쓰며, 아시아를 진흥시키고, 세계 번영을 촉진하는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왕이 부장은 "올해 중한 문화 교류의 해를 시작하고 내년에 중한 수교 30주년을 맞이하는 것은 양국 관계에 중요한 의의를 지닌다"고 말했다. 이어 "양국 정상은 새해 초 통화를 갖고 문화 교류의 해와 각 분야의 교류 협력 강화에 대해 중요한 공통인식을 달성해 올해 양국 관계 발전에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면서 "현재 국제 지역 정세 변화가 매우 빠른 만큼 양국은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양국 정상의 중요한 공통인식을 잘 이행하고, 중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가 시대와 함께 발전해 새로운 단계에 오르도록 추진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왕이 부장은 또 중국은 한국과 방역 성과를 다지고 양자∙다자 간 방역 협력을 강화하면서 합동 방역과 '신속통로' 조치를 계속 완비해 상호 확진자 유입을 막는 동시에 긴급 인원의 왕래를 보장하고, 양국 경제 발전과 각 분야의 교류 협력에 이바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의용 외교장관은 중국 국민에게 새해 축하 인사를 하고 한국은 대중국 관계 발전을 매우 중시하며 향후 2년은 한중 관계에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국은 다음 단계 고위급 교류를 잘 계획하고, 문화 교류의 해와 수교 30주년 기념 행사를 잘 치르며, 경제무역, 인문 등 분야 교류와 협력을 심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한국은 중국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최를 굳게 지지하고 중국과 지역 방역 협력을 심화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 장관은 공동 관심사인 국제적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었다. 왕이 부장은 "중국은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지역 협력체를 지지하며, 이데올로기로 진영을 가르는 것에 반대한다"고 역설했다.

    한반도 정세와 관련하여 왕이 부장은 "한반도 정세의 향방은 중한 각자의 중요한 이익이 걸린 일"이라면서 "중국은 일관되게 한반도 사안 중 당사국으로서 한국의 독특한 역할을 중시한다. 각국은 소통과 조율을 강화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한반도의 비핵화 실현과 항구적 평화 체제 구축의 양대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용 장관은 한국 측의 입장을 소개하고 한국은 한반도 평화회담 재개를 위해 계속해서 건설적인 역할을 하길 원한다고 말했다.